Connect with us

국산차/기아자동차

기아 쏘울 부스터 이런 분들께 추천 가성비 옵션 정해보기

기아 쏘울 부스터 이런 분들께 추천 가성비 옵션 정해보기

기아 쏘울 미국 시장 재패

SUV보다는 작고 낮으면서 세단보다는 크고 높은 포지션을 가지고 있는 쏘울은 딱 떨어지는 세그먼트 구분이 없다. 국내에서는 편하게 박스카로 구분하는데 이런 형태로 유명한 차종이 예전에 이효리차로 유명했던 닛산 큐브가 있다. 한때 붐이 불어서 직수입된 우핸들 모델들도 종종 볼 수 있을 정도로 국내에서 어느정도 판매가 됐었다. 미국에서는 이런 형태의 차량을 소형 MPV로 분류하는데 잘 모르는 사람은 믿기 힘들겠지만 이 시장에서 최강자였던 닛산 큐브의 씨를 말려 퇴출시킨 주역이 바로 기아 쏘울이다.

3세대 모델인 기아 쏘울 부스터가 판매되고 있는 지금도 미국 시장에서 쏘울의 인기는 여전하며 거의 시장을 독식하고 있는 수준이다. 이런 쏘울의 인기는 우리나라에서 티볼리의 인기가 높아진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 적당한 크기, 적당한 가격, 적당한 주행 성능을 기본적으로 잘 갖추고 있다는점과 특히 현지 여성들이 선호할만한 귀여운 디자인과 햄스터를 활용한 기가막힌 마케팅도 한 몫 크게 담당하기도 했다.

https://youtu.be/RQ8u2hzbJdg

3세대로 진화한 기아 쏘울 부스터

현대 코나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는 신형 쏘울은 디자인은 크게 변하지 않았지만 기존 모델 대비 전장, 전고, 축거가 각각 55mm, 15mm, 30mm 커진 크기를 바탕으로 보다 넉넉해진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실제로 겉에서 보는것 보다 차 안에 들어가 앉아보면 의외로 무릎이나 다리 공간이 그리고 머리공간 까지도 굉장히 여유가 있다는걸 느낄 수 있다. 시트 포지션도 세단보다 높아서 시야 확보가 좋아 운전이 편하다.

안전과 편의 사양에서도 변화가 이루어졌는데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차로 이탈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교차충돌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등이 추가 되었다.

기아 쏘울 부스터 가격 및 옵션 구성

트림 가격
프레스티지 1,914 만원
노블레스 2,150 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 만원


기아 쏘울 부스터의 엔진이 1.6리터 가솔린 터보 GDI 엔진으로 바뀌면서 단일 모델 3가지 트림으로 심플하게 가격표가 바뀌었다. 엔트리 트림인 프레티지 트림에서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가 들어가는 드라이브 와이즈 II(74 만원)을 선택할 수 없다. 풀 오토 에어컨도 선택할 수 없는데 중간 트림에서도 이걸 10.25인치 내비게이션(98 만원에) 묶어두는 꼼수를 쓰는등 상품 구성에 다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가장 인기가 있다고 하는 최상위 트림인 노블레스 스페셜에 꼭 필요하거나 편의성이 높은 옵션으로 구성해 보면 드라이브 와이즈 II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 + 프리미엄(231 만원)을 추가해야 하는데 이럴 경우 차 값이 2,651 만원이 된다. 경쟁을 펼쳐야 할 현대 코나나 쌍용 티볼리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다.

쏘울 부스터는 최고출력 204 PS, 최대토크 27.0 kg.m를 발휘하는 엔진을 탑재(코나는 같은 엔진을 디튠한 사양을 탑재)하고 있어 경쟁 모델 중 가장 빠른 달리기 실력을 가지고 있다. 제로백은 7초 중, 후반 수준으로 생긴것 답지 않게 굉장히 날쌘돌이다. 문제는 주 소비층으로 분류되는 2~30 대 여성들에게는 딱히 이런건 매력적인 부분이 아니라는 것. 대신 수준 이하의 서스펜션 셋팅의 티볼리는 물론 다소 딱딱한 셋팅의 코나와 대비된 말랑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쏘울 부스터가 이 부분에서는 가장 우위에 있다. 참고로 쏘울 부스터 연비는 12.4 km/ℓ (복합연비, 17인치 휠, 타이어 탑재 기준) 수준.

기아 쏘울 부스터에 대한 우려와 기대

미국 시장에서의 인기와 반비례되는 기아 쏘울 부스터의 국내 시장 판매량을 보면 우선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직접 앉아보고 운전해봤던 쏘울은 이정도 판매량(2019년 10월 판매기준 105대, EV 제외)을 기록할만한 차는 아니였다. 기아차 입장에서는 굳이 북미에서 잘만 팔리고 있고 어짜피 얼마 팔리지도 않는 국내 시장을 위한 상품성 개선이나 가격 조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을것이 분명하겠지만 소비자들이 조금더 좋은 좋건에서 좋은 차들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최근 기아차에서 출시하고 있는 K7 프리미어, 3세대 K5,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모두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가격과 성능, 상품구성에서 충분히 소비자들에게 만족감을 주고 있다는 의미다. 이는 곧 판매량으로 직결되어 수치로 증명된다. 생애 첫 차로 추천하기에 좋은 구성을 가지고 있는 쏘울 부스터인 만큼 조금 더 만족스러운 구성을 갖출 수 있다면 지금 보다 훨씬 좋은 판매량을 보여줄 수 있을것이라 생각된다.

More in Other Posts
x

COUNTER

Total : 401,832

Yesterday : 1,452 | Today : 844